CJ제일제당, 20년 노하우 담은 '시그니처 우동' 선봬
2019.12.04 오전 9:23
제면·육수기술 집약…기존 우동 대비 면 두께 키워 식감 살려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CJ제일제당은 오는 2020년 간편식 우동 출시 20주년을 맞아 20년 간의 노하우가 집약된 프리미엄 제품 '시그니처 우동'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시그니처 우동'은 우리나라 간편식 우동의 원조 격인 '가쓰오 우동' 출시 20주년을 기념해 출시됐다. 지난 2000년 출시된 가쓰오 우동은 라면 일색이던 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간편식 시장에 다양한 면 요리가 등장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CJ제일제당이 20년 노하우를 담은 '시그니처 우동'을 출시했다.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시그니처 우동'에 지난 20년 간 쌓아 온 간편식 우동 기술 노하우를 집약했다. 면과 육수, 건더기(고명)의 3대 핵심 요소에 집중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면의 식감을 살리는 데 공을 들여, 기존 우동 면 대비 두께를 무려 25% 가량 키우고 단면을 정사각형 형태로 만들어 입 안에 꽉차는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 전분 함량을 높여서 쫄깃한 씹는 맛도 극대화했다.


국물 맛을 결정하는 육수는 가다랑어포(가쓰오부시)와 다시마, 멸치 등 원료 외에는 다른 재료를 최소화해 우동 본연의 조리법에 가까운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또 건더기는 기존 가쓰오우동과 달리 2cm 이상으로 큼직하게 썰어낸 표고버섯을 더해 면과 함께 먹었을 때 원물의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조리법 측면에서도 최상의 맛을 낼 수 있도록 차별화했다. 육수와 면을 동시에 넣고 끓이던 기존 간편식 우동과 달리, '시그니처 우동'은 전문점 우동 조리법에 착안해 면과 육수를 각각 끓인 뒤 마지막에 합치는 방식의 조리법을 택했다.

CJ제일제당은 '시그니처 우동'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혜택이 담긴 '우동복권'을 패키지에 넣었다. 또 '우동'이라는 단어를 한자 '友冬'으로 음차해 '겨울 친구'라는 의미를 담은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시그니처 우동'은 20년간 누적된 CJ제일제당 간편식 면 기술의 결정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제품"이라며 "내년 가쓰오우동 출시 20주년에 맞춰 소비자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을 드리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