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험지나 해상에서도 5G '빵빵'…KT, 5G-위성 결합 '성공'

위성 5G 하이브리드 실증, 3GPP 릴리즈17 표준제정 목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KT가 위성을 이용해 5세대 통신(5G)의 생존성을 높이고 다수의 사용자들이 미디어 서비스를 시청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내년 상반기 기술 상용화와 함께 국제 표준화에도 나선다.

KT(대표 황창규)는 지난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약 3만6천㎞ 높이 적도 상공의 정지궤도위성(GEO) '무궁화 위성 6호'와 5G 네트워크 연동 기술을 실증했다고 발표했다. KT는 위성 Ku밴드 주파수 8㎒ 폭을 활용해 이를 시연했다.

KT와 자사 융합기술원, 자회사 KT SAT(대표 한원식)이 함께 실증한 이 기술을 통해 ▲위성 5G 하이브리드(Hybrid) 전송 ▲위성 통신 링크(백홀)을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미디어 전송 기술을 구현했다.

22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이 5G-위성 통신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KT]

◆5G 단절되면 위성으로 연결 …험지·해상에서도 5G 이용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은 복수의 통신망을 하나로 묶는 프로토콜을 이용해 연결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라우터를 통해 단말에 각종 데이터를 5G 네트워크와 위성으로부터 동시에 송수신할 수 있다. KT는 5G 네트워크가 단절되는 상황을 가정해 위성통신만으로 서비스가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가령 5G를 사용하는 농기계나 차량이 이동 중 5G 커버리지가 닿지 않는 곳으로 들어가거나 재해재난이 발생해 네트워크가 끊기면 위성-5G 하이브리드 전송기술로 연결성을 유지할 수 있다. 시연 영상에서는 위성통신으로 완전 전환 시 최대 9Mbps의 전송속도가 기록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은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대규모의 투자기 필요한데, 험지나 해상·항공기 등에서는 위성통신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위성-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왼쪽)과 5G 엣지클라우드 미디어 전송 기술을 시연하는 영상.

또 위성 통신 링크를 이용한 '5G 엣지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은 5G 엣지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는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의 영상 전송 서비스를 위성 통신과 접목했다.

KT SAT 금산 위성센터에 있는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와 카메라 중계 영상을 무궁화 위성 6호로 서울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의 5G 엣지클라우드에 전송해 다수의 5G 단말로 끊김 없이 송출하는데 성공했다.

기존 위성통신기술로는 HD급 영상을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전송할 수 있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같은 주파수 자원을 가지고 5G 엣지클라우드 접속된 모든 단말에 콘텐츠를 동시에 전송할 수 있다.

두 기술이 상용화 된다면 상대적으로 낮은 속도의 위성 통신도 더 빠르고 끊김 없는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고, 통신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서도 많은 이용자가 보다 고품질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을 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정지궤도위성간, 정지궤도위성과 국가·군 통신서비스 전용회선, 저궤도위성간 연결에 이 기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KT SAT은 동남아시아, 중동 등 해외시장에서 5G-위성 하이브리드 기술의 활용사례를 발굴하고, 주요 고객사와 연계·시험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양 본부장은 "융합기술원에서 라우터의 패키징을 만들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는 실제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2~3년 후에는 위성통신에도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KT는 위성-5G 연동기술을 3GPP의 글로벌 표준으로 제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도 릴리즈17에는 위성-5G 통신기술의 표준화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연구를 진행해왔다.

한편 KT SAT이 운영하고 있는 위성은 무궁화 위성 5, 5A, 6, 7호와 KOREASAT 8호 등 총 5기다. KT SAT 통신 위성 5기의 커버리지는 지구 전체 면적(143만9천㎡)의 60% 수준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엘런 머스크, 내년중반 위성인터넷 시작


    "KT 5G 배우러 왔다"…해외 ICT 리더 600여명 방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