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드래곤플라이, 中서 오프라인 VR사업 협력안 논의

'K-글로벌 2019 @차이나' 미팅 참가…"논의 발전 기대"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드래곤플라이(공동대표 박철승, 박인찬)는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중국 베이징 켐핀스키 호텔에서 열린 'K-글로벌 2019 @차이나' 비즈니스 미팅에 참가, 드래곤플라이 VR 게임을 주제로 하는 오프라인 VR 사업 협력안을 논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드래곤플라이는 다수의 중국 바이어들과 미팅을 가지며 '스페셜포스 VR: 인피니티 워'의 중국 VR e스포츠 대회 협력을 비롯, 올해 지스타에서 공개한 '스페셜포스 VR의 ALLEG 버전(고급형 PC방 버전)' 공급 논의 등의 안건을 다뤘다는 설명이다.

특히 어트랙션 제조 전문기업 PNI 컴퍼니와 협력해 공개한 '스페셜포스 VR: 인피니티 워 X ALLEG'는 중국 VR 유통 사업자를 비롯해 정부 기관 관계자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사진=드래곤플라이]

회사 관계자는 "이를 바탕으로 2020년 중국에서의 VR e스포츠 대회 추진 및 중국 내 총판 사업자 자격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등의 심도 있는 안건으로 향후 기대감을 높였다"고 말했다.

이에 향후 드래곤플라이는 중국의 주요 VR 사업자, 기관 관계자들과 논의를 발전시켜 자사의 VR 게임을 전파하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박인찬 드래곤플라이 대표는 "중국에서 기대 이상의 바이어를 만났고,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사업을 전개해야 할지 방향을 정할 수 있었다"며 "VR 콘텐츠의 판매는 물론이고 중국에서의 VR e스포츠 대회를 적극 추진하며 우리 게임을 대규모로 유통시킬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