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내폰이 중국에?"…이통3사·GSMA 도난·분실 '방지'
2019.11.13 오전 11:08
아태지역 최초로 한국에서 위 케어 이니셔티브 진행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도난당한 내 스마트폰이 타국에서 검색되는 등 도난분실에 따른 부정사용 사례가 늘고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이통3사와 세계이통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손을 잡고 캠페인을 진행키로 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함께 국내 이통통신 서비스 가입자들의 휴대폰 도난 및 분실 방지를 지원하는 '위 케어' 캠페인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국내서 진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위 케어' 캠페인은 국내 통신 3사 도난 및 분실 휴대폰 정보를 GSMA의 블랙 리스트와 공유해, 해당 기기가 국내와 해외에서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의 협업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GSMA,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과기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및 유관 기관들은 13일 서울 강남구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진행된 '위 케어 캠페인 협약식'에 참여했다.

줄리안 고먼 GSMA 아시아 대표는 "한국의 휴대폰 사용자 보호를 위해, 모바일 업계와 정부가 협업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은 GSMA가 추진하는 위 케어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서, 국가적 차원의 모바일 생태계가 어떻게 소비자들에게 진정한 혜택과 보호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를 보여준다. 앞으로 아시아 지역에 더 많은 위 케어 캠페인이 진행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운영하는 중앙장비식별번호 레지스트리(C-EIR)는 GSMA의 국제단말기식별번호(IMEI)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된다. GSMA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IMEI 데이터와 도난 및 분실된 기기 정보를 서로 교환하며, 해당 기기가 국내외에서 범죄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GSMA 블랙리스트는 전 세계 42개국 125개 이상의 이동통신 기업들의 정보 공유를 통해 매일 업데이트 되며, 약 10억명 이상의 이동통신 가입자 보호에 활용된다.

지난 2014년 2월 처음 진행된 '위 케어' 캠페인은 현재 29개의 캠페인이 진행 중이다. 전 세계 20개국 67곳의 이동통신 기업들이 동참하고 있다.

양환정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부회장은 "전 세계의 국제단말기식별번호(IMEI) 블랙리스트를 관리해 온 GSMA의 '위 케어' 캠페인에 아시아 최초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KAIT는 2012년 5월부터 국내 분실 및 도난 단말기의 불법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IMEI 통합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위 케어' 캠페인 참여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의 분실 및 도난 단말기 범죄를 차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