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정권 2년 반, 기만·박탈·파괴 뿐"
2019.10.29 오전 10:00
"국정운영 완전한 실패…10월 항쟁 뜻 받들어 투쟁할 것"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에 대해 "기만·박탈·파괴 이 세 단어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혹평했다.

나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안타깝게도 문재인 정권 2년 반, 무엇하나 잘 한 것이 없는 완전한 실패의 국정운영이었다"며 "국민은 이 정권의 거짓말에 속았다. 계속해서 빼앗기고 잃어버려야만 했다. 나라 전체가 무너지는 것을 바라봐야 했던 암흑의 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지만 국민은 속았다"며 "코드와 이념의 사슬로 묶인 측근들이 모든 권력과 기회를 독식했고 하는 일마다 편법과 위법, 힘의 논리로 과정은 비틀어지고 굴절됐다. 정의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무너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조성우 기자]


나 원내대표는 대표적인 예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한 뒤 "취임하자마자 적폐몰이에 나선 이 정권이 얼마나 깨끗한 척 자신들을 포장했는가"라며 "알고 보니 훨씬 더 추악한 탐욕 좌파였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지난 2년 반 우리 국민의 삶은 상실과 박탈의 시간이었다"라며 "문재인 정권 2년 반 동안 국민과 기업, 나라가 온통 가난해졌다. 이민 설명회에 길게 늘어선 줄은 바로 문재인 정권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안보와 관련해서도 "북한에 한 없이 굴종하는 대한민국, 우리 영토·영공이 유린당하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이 대통령에 의해 짓밟히는 대한민국"이라며 "대한민국이 우습고 만만한 나라가 되고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광화문 10월 항쟁은 더 이상 속을 수 없다는 진실의 외침, 더 이상 뺏길 수 없다는 권리의 외침, 무너지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애국심의 외침으로 시작된 것"이라며 "10월 항쟁의 뜻을 한국당이 깊이 받들고 겸허한 마음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