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기차 군산형 일자리, 군산 경제의 새로운 도약"
2019.10.24 오후 3:15
"전기차 육성 위한 최적의 장소"…정부 지원 약속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이 군산 경제의 새로운 도약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북 군산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 "이제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2022년까지 4천122억원의 투자와 함께 1천900여개의 직접고용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산은 언제나 과감한 결단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었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민족기업 '경성고무', 호남 곡창지대 쌀을 전국 제일의 술로 빚어낸 '백화양조', '전국의 신문 발행을 좌지우지했던 제지회사 '세대제지'는 한국의 근대산업을 일으킨 군산의 기업들"이라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


이어 "군산이 통 큰 양보와 고통 분담을 통해 기업과 노조, 지자체가 상생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기업가 정신을 태동시키고 노동권을 지킨 군산의 자랑스러운 전통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오늘 군산은 또 다시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주력산업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군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육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라며 "자동차융합기술원과 새만금 자율주행시험장, 자율자동차 테스트베드가 건립되고 있고 군산대학교에서는 전기차 전문인력이 자라고 있다. 새만금 신항만과 국제공항이 완공되면 군산항과 함께 중국·유럽으로 전기차를 수출할 최고의 물류 인프라도 구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전북의 규제혁신 노력이 더해지면 군산과 전북 경제가 미래차 중심지로 더 크게 도약할 것"이라며 "정부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센터를 통해 지역에 도움을 드리고 기업과 노동자에게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