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에 여야 엇갈린 반응
2019.10.24 오전 10:48
與 "재판부 판단 존중" 신중론…野 "조국 수사하고 文대통령 사과해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녀 부정 입시 및 사모펀드 의혹 관련 혐의로 구속되자 정치권도 술렁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법 절차를 지켜보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힌 채 신중한 입장을 보인 반면, 야당은 조 전 장관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에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 당은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법적 절차가 시작된 만큼 남은 재판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사진=정소희 기자]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하게 수사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제 검찰은 눈치볼 것도 주저할 것도 없다. 이 게이트의 몸통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며 "정 교수 구속으로 대충 사건을 마무리 짓겠다는 생각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정경심 구속 수감으로 법적으론 문제 없다던 조 전 장관의 해명이 모두 거짓임이 분명히 확인됐다"며 "문 대통령은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잘못된 인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검찰에는 "사건 당사자이자 몸통인 조국을 불러서 부인 졍경심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있었고 어디까지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내려놓고 법정에서 실체적 진실이 가려지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논평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어떤 경우든 사법부는 법치주의의 최후의 보루인 만큼 사법부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고심 끝에 내려진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구속은 결정됐지만 정 교수에게 법원의 최종 판결이 내려진 것은 아니다. 섣부른 결론과 억측은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 판사는 정 교수 구속 결정을 내리며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고 밝혔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