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계엄령' 문건 파장…황교안 "완전히 거짓말"
2019.10.22 오후 3:18
與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vs 黃 "'계' 자도 못 들어"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개입 가능성을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임 소장은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2017년 2월 작성된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그는 이 문건을 통해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대표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며 탄핵 촛불집회에 대한 군사력 투입을 논의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탄핵 심판 선고 이후에 대해 "보수세력 또는 진보(종북)세력 준동, 대립 격화" 등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며 총기를 소지한 계엄군 4만8천여명을 서울 시내 곳곳에 배치하고 행정부·사법부·입법부를 비롯해 언론·SNS를 통제하려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 소장은 "NSC 의장인 황 대표가 당시 NSC를 개최했고, (그 회의에서) 군사력 투입을 어필하기 위해 작성한 문건"이라며 "시기상으로도 황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유신의 부활을 연상시키는 이 과정에 황 대표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촛불 무력 진압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혜선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도 "검찰은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황 대표를 비롯한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야만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국회도 국정조사를 실시해 국회와 민주주의를 짓밟으려 한 계엄 획책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당사자인 황 대표는 펄쩍 뛰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 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가 전혀 없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야기한 것은 거짓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오늘 중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당시 NSC 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하지만 계엄령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며 "완전히 가짜뉴스가 아니라 거짓말이다. 수사 결과가 엄중하게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을 정도로 현 정권과 밀접한 임 소장은 현재 여당 의원의 입법보조원"이라며 배후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실제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임 소장을 고발할 계획이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