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위기 극복 위해 고군분투 "월급 삭감하자"
2019.10.10 오후 11:27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혜리가 위기 맞은 청일전자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10일 방송된 tvN '청일전자 미쓰리'에서는 유진욱(김상경 분)을 다시 불러오자고 설득하는 이선심(이혜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청일전자는 부품 조달 문제에 맞닥뜨렸고, TM전자는 청일전자의 사정을 알고 부품 납품을 독촉했다.

청일전자 미쓰리 [tvN 캡처]



이선심은 동의서를 직원들에게 나눠주며 "우리 월급삭감하고 유부장님 다시 오시게 하자. 하는 데까지 해봐야하는거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직원들은 "지 주제를 알아야지" "월급 삭감은 빼자"라고 말하며 이선심의 말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선심은 "지금은 청일전자 대표로 말씀드리는 것이다. 여러분이 절 대표로 뽑아주시지 않았냐"고 한번 더 설득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