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공효진, 아들 김강훈 실종에 사색
2019.10.10 오후 11:13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공효진이 김강훈이 실종에 아연실색했다.

10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 분)의 아들 필구(김강훈 분)가 사라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백은 연쇄살인마 까불이의 섬뜩한 메세지 이후 가게에 혼자 있는 것을 두려워한다. 동백은 방과 후 필구를 만나러 가지만, 야구 코치는 "오늘 체육 창고에 불이나 훈련 취소됐다. 필구는 엄마 가게 간다고 하던데..."라고 한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동백은 가게에 혼자 있을 필구가 걱정돼 뛰어가지만 가게에는 아무도 없었다. 동백은 필구가 갈 만한 곳을 뒤지지만 아무데도 필구는 없었다.

동백은 경찰서를 찾아가 황용식(강하늘 분)에게 "필구가 없어졌다"고 울먹였고, 경찰들은 필구를 찾아나섰다.


그 시간 필구는 강종렬9김지석 분)과 있었다. 강종렬은 학교로 찾아가 필구를 데리고 한적한 곳에 가 전복을 먹였다. 강종렬은 "유명 셰프가 한 거"라며 전복 요리를 내밀었고, 필구는 "골뱅이랑 같네"라고 하면서도 먹방을 쉬지 않았다.

이후 동백은 가게로 돌아왔고, 강종렬과 함께 있는 필구를 보고 다리가 풀려 자리에 주저앉았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