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강하늘, 까불이 메세지에 충격 받은 공효진 위로 "뒤에 내가 있다"
2019.10.10 오후 10:31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하늘이 공효진을 위로했다.

10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연쇄살인마 까불이가 섬뜩한 메세지를 남긴 모습이 그려졌다.

장에 갔다가 가게에 온 황용식(강하늘 분), 동백(공효진 분)은 벽에 씌여있는 "까불지 마라. 그때부터 매일 지켜보고 있다"는 메세지를 보고 충격을 받는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동백은 "필구 좀 보고 와야겠다"고 집으로 향하며 "향미(손담비 분)가 오기 전에 페이트 좀 해달라"고 한다.

동백은 혼자 씩씩하게 나서지만 길거리에서 술취한 남자를 보자 주먹을 쥐며 두려워한다. 뒤따라 오던 황용식은 그 모습을 보며 안쓰러워한다.

황용식은 동백이 일부러 더 씩씩한 척 하며 "이럴 때일수록 가게를 하고 내 할 일 해야한다"고 한다. 황용식은 동백의 주먹쥔 손에 배인 땀을 닦아주며 "동백씨 뒤에는 내가 있다"고 말했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