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서울대 총장, 조민 의혹에 "고교생 인턴 없는 것은 아냐"

"이공계는 실험 같이 하고 논문 내는 경우 있다…PC 폐기해 자료는 없어"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의혹과 관련, "고교생 인턴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 총장은 10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학교에 와 실험실에서 실험을 같이 하고 논문이나 보고서를 내는 경우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국회 교육위원회가 10일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사진=조성우 기자]

조 씨는 고교 3학년이던 지난 2009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6년 이후 공익인권법센터 채용 기록이 확인된 전체 인턴 49명 가운데 고교생은 한 명도 없었다. 오 총장은 "학교 차원의 인턴 규정이 없고 각 대학이나 연구소 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조 씨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인터넷상에서 인턴 공고를 보고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으며 보름 간 활동했다고 반박했지만,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해당 공고 내용이 없다"며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오 총장은 "공익인권법센터 행정실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이 나 올해 초 폐기했기 때문에 그 이전 것을 다 알 수는 없다"면서 "모든 인턴 공고가 다 떠있지는 않다. 안 떠있는 경우도 있다. 컴퓨터가 없는 상황에서 확실히 없다고도 증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조국 딸 논문' 교수 아들, 서울대 인턴십 '허위' 일부 시인


    나경원 "공부 잘한 내 아들, 반칙에 기댄 조국 딸과 견주지 마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