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사기 혐의' 마이크로닷 부모, 1심서 각각 징역 3년·1년 선고

"20년간 피해자들을 위해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 지적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에게 모두 징역형이 선고됐다.

8일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2단독 하성우 판사는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나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61)에게 징역 3년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어머니 김모씨(60)에게는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래퍼 마이크로닷. [아이뉴스24 DB]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채무 초과 상태에서 돈을 빌리고 연대보증을 세우는 등 무리하게 사업을 하다 상황이 어려워지자 젖소 등을 몰래 팔고 뉴질랜드로 도주한 뒤 20년간 피해자들을 위해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일부 합의서가 제출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어머니 김씨에게 상급심 형 확정 전까지 피해 회복을 위한 조건으로 법정구속하지 않았다.

앞서 마이크로닷 부모는 지난 1998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다가 축협에서 수억원을 대출받으며 친척과 지인들을 연대보증인으로 남겨둔 채 잠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이들 부부가 의도적으로 돈을 빌린 뒤 해외로 도피했다며 아버지 신씨에게는 징역 5년을, 어머니 김씨에게는 징역 3년을 각각 구형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