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안철수, 꽃가마 보내면 올 분"…安 측근 "타본 적도 없어" 반박
2019.10.08 오후 6:20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정계복 귀 대신 미국행을 선택한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문제가 정리되고 꽃가마를 보내드리면 올 분'이라는 말을 (안 전 대표 측근들이)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주변에 안 전 대표의 '입'이라고 알려진 분들, 안 전 대표가 정치 시작했을 때, 멘토로 언론을 장식했던 분들 들의 의견은 한결같아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 [조성우 기자]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이렇게 국내 상황이 복잡하고 어느 한쪽 편을 들면 비난을 받는 상황에 절대 한국에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며 "그 분들이 안 전 대표를 정확히 알았던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안 전 대표 측은 "꽃가마 비슷하게 타본 적도 없다"며 반박했다.


안 전 의원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개인 정치 일정이 급해서, 마음이 조급해서 또는 안 전 대표가 빨리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에서 말씀하시는 것은 이해가 된다"면서도 "안 대표는 지금까지 정치 입문해서 항상 문제 해결사 중심에 서서 본인을 희생하고 자기 것을 내려놓고 정치 험로를 계속 걸었다"며 이 의원 발언에 반박했다.

그는 "야권 단일화를 위해 대선을 포기한다든가, 제3당을 위해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선 가능성이 없는데 지방선거에 출마했다든가 항상 정도의 길을 걷지 않고 험로의 길을 걸었던 게 지난 정치 과정이었다. 그 결과로 책임지고 해외에서 외롭게 현지 활동하고 있지 않나"라며 "꽃가마 비슷한 것 타본 적도 없고 외롭게 나가서 현지 활동하고 계신 분께 도의가 아닌 것 같다. 안 대표를 몰라도 너무 모르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뜻을 같이 모아서 당의 올바른 방향 재편 위해 의원들이 모여 논의하고 유승민·안철수 두 분이 소통하고 있는 와중에 그런 발언은 이후 행동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혜훈 의원은 당내 대립 원인에 대해선 "창당 정신에 대한 동의가 그 때 당시 제대로 되지 못한게 이제 와서 많은 갈등을 일으킨다"고 내다봤다.

그는 "창당을 생각해보면 유승민으로 대표되는 개혁 보수 세력과 안철수로 대변되는 합리적 중도, 이 두 세력의 연합으로 합의문에 돼있다"며 "그런데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하는 일부 몇 의원이 이걸 받아들이기 어려워했다. 호남에서 보수란 말 자체가 주홍글씨처럼 낙인이 찍혀있다 보니 '보수'를 떼라는 주장이 창당 이후에도 끊임없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그런데 손학규 대표가 당 대표가 된 뒤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하고 있는 민주평화당과 합당을 추진하는 여러 행보를 공개적으로 했다"며 "창당 정신으로 돌아가자는 보수를 기반으로 둔 정치인과 보수로 휩쓸려가서는 본인이 살 길이 없다고 생각하는 일부 지역 기반 정치인의 갈등이 표출된 것이라고 본다. 손 대표는 호남 기반 정치인과 같은 방향으로 가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