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투쟁 역풍 불라'…'조국 정국' 수습 나선 정치권
2019.10.09 오후 3:00
민생 정책 내놓고 현장 찾고…협상 채널도 신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를 둘러싼 갈등이 장외로 번지면서 정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여론의 비판이 고조되자, 여야 정치권이 뒤늦게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다.

범여권이 '서초동 촛불집회'를, 보수 야당이 '광화문 촛불집회'를 각각 이끌면서 지지층이 결집하기는 했지만 양측의 극한 대결에 피로감을 느낀 여론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 시작한 탓이다.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5당 대표는 우선 협상 채널을 복원하는 데 합의했다. '정치협상회의'를 신설, 5당 대표가 모여 정치 현안에 대해 논의하자는 것이다. 최우선 과제는 조 장관 사태와 연결돼 있는 검찰개혁 입법이다. 5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관련법 논의에 조속히 착수하기로 했다.

검찰개혁을 촉구하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 [뉴시스]


각 당 차원에서는 민생 행보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여당의 지위를 십분 활용, 최근 당·정·청 협의를 이어가며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아프리카돼지열병, 태풍 피해 등 현장 맞춤형 대책을 발표하는 한편 영세소상공인도 산업재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친(親)서민 정책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나아가 민주당은 한국당을 '민생 외면 정당'으로 규정하고 집권 여당으로서의 존재감 부각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제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할 때"라며 "태풍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복구는 물론이고 앞으로 재난 예방, 피해지역 기반시설의 항구적인 복구를 위해 예산 지원을 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도 장외투쟁과 정책투쟁을 병행하는 '투 트랙' 전략이다. 특히 황교안 대표가 적극적이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개인과 기업, 시장 중심의 자유시장경제 체제로 우리 경제의 체질을 전환하는 '민부론(民富論)'을 내세워 매주 기업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한국당의 민부론은 최근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되면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음을 겨냥한 것이다.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국회 내 폭력 사태부터 삭발 릴레이를 포함한 장외투쟁까지 그간 보여 온 강경 일변도의 모습으로는 무당층을 끌어안을 수 없다고 판단, 정책 능력을 인정받아 대안정당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다만 조 장관 사태가 현재진행형이어서 여야의 갈등이 완전히 마침표를 찍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휴일인 9일에는 보수 진영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주말인 12일에는 진보 진영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각각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