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어린 고양이 '엽기 학대' 유튜버 논란…카라 "속옷 안에 넣거나 얼굴에 화장"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어린 고양이 얼굴에 화장을 하고 자신의 속옷 안에 집어넣는 등 엽기적으로 학대한 유튜버의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동물권 단체 '카라'는 관련 제보를 받는 등 고양이 구조 준비에 돌입했다.

동물권 단체 '카라'는 26일 해당 유튜버가 고양이를 학대하는 장면을 캡처해 올리면서 이에 대한 제보를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동물권 단체 '카라' 제공)]

카라는 "유튜버 A씨의 행위에 대해 다수의 제보가 접수되고 있다"며 "상당히 심각해 보이는 상태의 고양이는 제대로 저항 한번 하지 못하고 속수무책 당하고만 있다"고 말했다.

카라에 따르면, A씨는 지금으로부터 약 한 달 전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양이 학대 아님', '고양이 화장' 등의 제목으로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 유튜버가 올린 영상 속 장면을 보면, A씨는 제대로 걷지조차 못하는 어린 고양이의 얼굴에 빨간 립스틱으로 화장을 했다. 또 저항하지 못하는 고양이를 자신의 속옷 안에 넣거나 코를 때리는 등의 엽기적인 행동을 한다.

카라는 "행위자(A씨)로부터 고양이의 즉각적인 분리가 필요하며, 이런 행위가 명백하고 잔인한 동물 학대 행위가 됨을 인지하도록 해 추가 학대를 저지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영상들은 한 달 또는 3주 전 영상으로 고양이의 현재 상태를 확인할 길이 없다. 영상에서 보이는 고양이의 상태는 상당히 심각해 보인다는 게 카라 측 주장이다.

카라는 "행위자로부터 고양이를 구출하고 도덕적, 법적, 사회적 책임을 온전히 물을 수 있도록 그를 아는 분이나 특정 가능한 정보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제보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