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美델타항공과 협정 체결…연계 운항 나서
2019.09.27 오전 10:01
진에어 "환승 수요 유치하고 글로벌 인지도를 높일 수 있어"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진에어는 미국 델타항공과 인터라인 협정을 맺고 연계 운항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진에어는 지난 7월 델타항공과 18개 국제선 노선을 대상으로 인터라인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델타항공은 약 800대의 항공기를 운영하며 전세계 300개가 넘는 도시에 취항하고 있는 글로벌 항공사다.

인터라인은 복수의 항공사가 각각 운항하는 노선을 하나의 티켓에 연계 판매하는 제휴 형태를 말한다. 소비자는 단 한 번의 티켓 구매만으로 여러 개의 항공사나 운항 구간을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항공사는 노선망 확대와 환승객 유치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번 협정은 진에어가 델타항공에 운항편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진에어는 이에 따라 미국에서 한국을 경유해 아시아 국가로 오고 가는 여행을 계획하는 환승 수요를 유치하고 글로벌 인지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사진=진에어]



양사의 협정에 따라 델타항공을 이용하는 고객은 인천공항에서 환승해 진에어 항공편을 타고 아시아 국가로 오고 가는 여정을 함께 구매할 수 있다. 대상 노선은 ▲인천~홍콩 ▲인천~타이페이 ▲인천~방콕 등 인천발 노선 18개다.

진에어 관계자는 "델타항공과의 인터라인을 시작으로 글로벌 항공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