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5G 활용 가상화 보안단말 기술 소개
2019.09.24 오전 9:17
파리 SD-WAN 서밋 2019 참가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유무선을 융합한 가상화 보안단말 솔루션이 세계 통신업계에 소개됐다.

SK브로드밴드(대표 박정호)는 26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SD-WAN 서밋 2019' 컨퍼런스에 참가해 5G와 가상화 기술을 융합한 가상화 보안단말과 소프트웨어정의근거리통신망(SD-LAN) 기술 등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기술은 소프트웨어형 가상화 보안단말의 외부 통신포트인 WAN을 기존의 유선 WAN 포트에서 5G WAN 포트까지 추가했다. 유선통신이 끊어지더라도 5G 이동통신을 통해 네트워크 연결이 지속돼 생존성을 극도로 강화했다.

이와 함께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을 응용해 다수의 복잡한 네트워크를 중앙에서 제어하고 비전문가도 쉽게 네트워크를 관리할 수 있는 SD-LAN 기술도 함께 선보였다.

[출처=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추진 중인 '지능형 초연결망 인프라 기반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등에 우선적으로 시범 적용 중인 기술들을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전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지능형 초연결망 인프라 기반조성 사업은 갈수록 복잡하고 다양해지는 네트워크를 소프트웨어 제어 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이를 기반으로 개발한 새로운 융복합 서비스를 공공기관 등에 우선 적용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 아토리서치,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서비스 개시에 활용된 관련 기술들을 적용해 ▲5G WAN 기능을 담은 가상화 보안 솔루션 개발 및 시장 확대 ▲5G 스트리밍 VR(Virtual Reality) 기반 학교망 교육환경 구축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신기술 분야인 SDN과 가상화 기술 관련 전문 컨퍼런스다. 전 세계 주요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 및 보안 전문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 및 국내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네트워크가상화(SDN/NFV) 전문기업인 아토리서치 등과 함께 순수 국내 개발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인프라부문장은 "한국의 앞선 5G 통신기술을 응용한 네트워크 서비스 모델과 차세대 네트워크 제어기술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하는 기술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네트워크 산업의 국제 경쟁력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