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가수 우혜미, 23일 발인식 엄수…'사인 아직 밝혀지지 않아'
2019.09.23 오전 11:24
소속사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故 가수 우혜미의 발인식이 23일 오전 서울 강동구 성안로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엄수된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우혜미는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1세.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가수 우혜미. [다운타운이엔엠 제공]

22일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공식입장을 내고 "우혜미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며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진다"며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혜미는 지난 2012년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파워풀한 보컬 실력과 개성 있는 보이스 컬러로 톱4까지 진출한 실력파로 주목받았다. 우혜미는 지난 7월 첫번째 미니앨범 's.s.t'를 발매하고 활동을 펼치던 중이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