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찬 "'프듀X', 빅톤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였다"
2019.09.23 오전 8:50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6인 체제 빅톤 화보가 공개됐다.

빅톤은 최근 싱글즈와의 화보 촬영을 통해 데뷔 4년차다운 다채로운 활약을 선보였다.

최병찬 [사진=싱글즈]


최병찬은 Mnet '프로듀스X101' 출연 소감에 대해 "우리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숙소에 들어오거나 나갈 때면 형들이 항상 다독여줬다. 절대 다치지 말고 내 몫까지 잘하고 오라고 해줬던 응원이 큰 힘이 되었다"고 밝혔다.

빅톤 [사진=싱글즈]


연기돌로 변신한 임세준 정수빈은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 처음 카메라 앞에 서다 보니 부담이 엄청 컸다. 즐기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았지만 다음 기회에 더 잘 보여줄 거다. 그래도 하루 이틀 촬영 기간이 지날수록 나라는 사람이 캐릭터에 묻어나는 모습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빅톤 [사진=싱글즈]


빅톤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0월호를 통해 볼 수 있다.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