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홈런 신고 류현진, 콜로라도전 '7이닝 3실점'
2019.09.23 오전 7:43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퀄리티 스타트(QS, 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 달성과 함께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까지 쏘아 올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터다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는 콜로라도 타선을 맞아 홈런 2방을 허용했으나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3실점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1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개럿 햄슨에 일격을 당했다. 5구째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내줬다.

그러나 이후 순항했다, 2, 3회 연속으로 콜로라도 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고 4, 5회에는 안타를 내주면서 출루를 허용했으나 후속타자를 병살타로 유도해 위기는 넘겼다.


류현진은 자신의 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콜로라도 선발투수 안토니오 센자텔라가 던진 3구째 배트를 돌렸다.

타구는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시즌 1호)이 됐다. 류현진은 지난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타석에서 첫 홈런을 쳤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한 방으로 1-1을 만들었다.

류현진의 데뷔 홈런은 다저스 타선을 깨웠다. 다저스는 이어진 만루 기회를 살렸다. 코디 밸린저가 바뀐 투수 제이크 맥기를 상대로 만루홈런을 쏘아 올려 5-1로 역전했다.

류현진은 7회초 2사 상황에서 샘 힐리아드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다저스 타선은 바로 추가점을 냈다. 7회말 코리 시거가 솔로포를 쳐 6-3으로 달아났다.

류현진은 7회말 종료 후 마운드를 케일럽 퍼거슨에게 넘기고 교체되며 경기를 먼저 마쳤다. 8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다저스는 콜로라도에 6-3으로 앞서고 있다.

리드를 유지하고 경기가 끝날 경우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13승째(5패)를 달성한다. 한편 류현진은 3실점을 해 평균자책점은 종전 2.33에서 2.41로 올라갔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