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 찬성한 심상정 비판…'데스노트' 눈치만 보다 '눈치노트' 만들어"
2019.09.22 오후 12:40
"국민께 송구하다면 조국 파면 투쟁에 동참하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인사청문회 낙마 예고자 명단인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에 대해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힌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심 대표가 조국 장관 임명 전에도 줄기차게 눈치만 보다가 데스노트를 '눈치노트'로 만들어 버렸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 심 대표는 사과하면서도 눈치를 본다. 눈치사과"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의원실 제공]


하 의원은 "그 사과가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조국 장관 파면을 위해 싸우겠다고 해야 한다"며 "그런데 사과하면서도 정의당이 무엇을 할지 한마디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행동 없는 사과인 것"이라며 "정녕 조국 장관 찬성한 것에 대해 청년과 국민에게 송구하다면 조국 파면 투쟁에 동참하라. 또 조국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도 찬성 입장을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심상정 대표는 지난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조 장관을 청문과정에서 부적격으로 명시해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심 대표는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 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조 장관에 대한 각종 의혹보다 그의 검찰개혁 의지에 더 무게를 실어줬음음을 설명하기도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장관 후보자 자격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 전선을 선택하게 됐다"며 "현재 조 장관의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저희는 검찰 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