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강남구 치매노인 200명 IoT '스마트 지킴이' 지원
2019.09.22 오전 10:10
3년간 기기·통신비 지원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강남구에 치매노인의 안전을 지키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가 보급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강남구청(구청장 정순균)과 함께 관내 거주 치매노인 200명에게 실시간 위치확인 서비스 '스마트 지킴이'를 제공한다고 22일 발표했다.

SK텔레콤과 강남구청은 치매노인의 실종사건에 효과적으로 대처해 골든타임을 지키고 실종자 수색으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스마트 지킴이 보급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강남구청은 지난 2일부터 강남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주민센터에서 60세 이상의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지킴이' 사용 신청을 접수하고 있으며, 200명의 치매노인 보호자에게 기기를 지급하고 향후 3년 동안 해당 기기에 대한 통신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 지킴이'는 손목시계형 웨어러블 트래커로 치매노인, 발달장애인 등 취약계층 실종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자 수색에 따르는 개인적∙사회적 부담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서비스다.

[출처=SK텔레콤]


스마트 지킴이는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와 GPS기반의 웨어러블 트래커와 전용 앱 및 통합 안전 플랫폼으로 구성된다. 스마트 지킴이를 활용하면 착용자가 사전 설정해둔 권역을 벗어났는지 여부 및 현재 위치정보를 보호자와 가족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위험발생시 착용자가 웨어러블 트래커의 긴급호출 버튼을 터치해 가족과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기능도 구현했고, 풀림방지 손목밴드를 채택해 분실을 방지한다.

스마트 지킴이 트래커는 IP67등급의 방진방수를 지원하며, 시간과 날짜를 보여주는 LED 화면 및 터치기능을 탑재했다. 일상생활에 부담을 주지 않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했고, 기존 웨어러블 트래커에 비해 크기를 줄이고 배터리 용량을 강화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지킴이 이용자 위치정보는 사용자 설정에 따라 5~10분에 한 번 로라망을 통해 갱신되며, SK텔레콤의 스마트 안전 플랫폼을 통해 관제센터 및 보호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SK텔레콤과 강남구청은 향후 스마트 지킴이를 지급받은 치매노인의 배회 및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모니터링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SK텔레콤의 안정적인 IoT 네트워크와 고객 눈높이에 맞춰 개발한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를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