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 개막부터 폐막까지 '조국 대첩' 예고
2019.09.22 오후 3:00
대정부질문·국정감사 잇달아 열려…野 '조국 청문회2' 예고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를 둘러싼 여야 갈등이 악화일로다. 주말 동안 보수 야당인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촛불 집회로 여론몰이한 데 이어 오는 26일부터 진행되는 대정부질문을 통해 공세 수위를 높일 예정이어서 정기국회가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임명 직후부터 각각 장외투쟁을 벌여 왔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전 현직 의원, 전 현직 지방자치단체장 등 20여명이 삭발하는 등 총력 투쟁 중이다. 바른미래당도 매주 토요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조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오는 26일 대정부질문부터 여야의 '조국 대첩'이 벌어질 전망이다.


이들은 원내에서도 공조 체제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조 장관 의혹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함께 제출했다. 요구서에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 딸 입시 의혹, 웅동학원 의혹 등을 국정조사 대상으로 명시했다. 나아가 이들은 향후 조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물론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조사 요구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일축한 상태다.


야당의 공세는 대정부질문에서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번 대정부질문을 '제2의 조국 청문회'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여야가 합의한 의사일정에 따르면 26일 정치분야, 27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30일 경제 분야, 다음 달 1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각각 진행될 예정이지만 한국당은 조 장관만 단상에 불러세울 가능성이 높다.

곧바로 이어지는 국정감사 역시 조 장관이 핵심 쟁점이다. 한국당은 정무위원회에서 조 장관 가족 사모펀드 의혹, 교육위원회에서 딸 입시 의혹과 웅동학원 문제,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조 장관 일가 재산 형성 과정 등을 집중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민생 이슈에 집중한다는 방침이지만 야당의 공세를 차단하거나 반박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공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최악의 경우 상임위 곳곳에서 파행이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