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스타그램' 덕에 외식업계 '특수부위' 메뉴 인기
2019.09.21 오후 4:00
KFC '닭똥집튀김'·BBQ '돼지껍데기' 등 특수부위 메뉴 출시 봇물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트렌드에 민감하고 색다른 것을 추구하는 1020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외식업계에서도 1020세대를 겨냥해 이색적이거나 특수한 부위를 활용한 메뉴를 활발하게 내놓고 있다.

21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외식 프랜차이즈에 이어 간편식 브랜드에서도 특수분위를 활용한 메뉴 출시가 활발하다.

KFC는 지난 10일 닭의 근위 부분인 '닭똥집'을 튀긴 '닭똥집튀김'을 새롭게 선보였다.

KFC는 지난 6월 일부 매장 한정으로 선보인 닭껍질튀김이 오후 2시 이전 모두 품절되고, 유사 메뉴들이 여기저기서 출시되는 등 특수부위 메뉴 열풍을 불러온 바 있다. 이러한 열풍에 힘입어 이번에는 또 다른 닭의 특수부위를 활용한 사이드메뉴 '닭똥집 튀김'을 선보였다.

신메뉴 '닭똥집튀김'은 KFC만의 레시피로 튀겨낸 제품으로, 닭똥집 특유의 쫄깃한 식감에 고소한 소스와 레드페퍼의 알싸한 맛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튀김 맛의 풍미를 한층 더 올려줘 출시하자 마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각 사]


BBQ 역시 사이드메뉴 닭껍데기에 이어 돼지껍데기와 명태껍데기를 추가로 출시했다. 'BBQ 돼지껍데기'는 돼지껍데기 특유의 식감과 비비큐 시즈닝의 감칠맛을 자랑한다. 'BBQ 명태껍데기'는 명태껍데기를 고소하고 짭조름한 비비큐만의 튀김옷을 입혀 튀긴 메뉴다.


참숯화로구이전문점 '숯불에닭'은 닭목살을 가공해 숯불에 구워낸 '숯닭목살'이나 가슴 부위의 오돌뼈 부분을 치마모양처럼 포뜬 특수부위인 '닭치마살' 등 닭의 특수부위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뿐만 아니라 간편식 브랜드에서도 특수부위를 활용한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다.

다향M&B의 안주간편식 브랜드 '퇴근후&'에서는 오리껍데기를 활용한 '오도덕 불껍데기'를 출시하며 특수부위를 활용한 트렌드에 동참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새롭고 특별한 것을 먼저 맛보고 싶은 마음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다른 이들이 아직 맛보지 못했거나 혹은 관심을 보일 만한 특별한 음식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맞물리며 특수부위를 활용한 메뉴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색적인 맛과 경험을 제공하는 특수 부위 메뉴들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