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도시어부' 방송 2년만에 휴식기 갖는다 "재정비 후 돌아올것"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도시어부'가 방송 2년 만에 휴식기를 갖는다.

19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 107회에서는 재정비의 시간을 갖기 전 마지막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낚시는 초특급 강풍이 불어 닥친 최악의 기상 상황에서도, 휴식기를 갖기 전 마지막 황금배지를 품기 위한 도시어부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져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역대급 비바람이 불어 닥쳤지만, '낚시는 하나다'를 외친 도시어부들은 거센 승부욕을 불태웠다.

[사진=채널A]

이날 민물낚시 대전은 향어 53cm를 낚아 올린 장도연과, 피날레 고기를 장식한 박프로의 승리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박프로는 "제작진을 보면서 좀 더 열심히 살아야겠구나, 내가 너무 쉽게 살았구나 느꼈다"며 "늘 감사하고 오랫동안 기억하겠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라스트 대결에서 황금배지를 품으며 유종을 미를 거두게 된 장도연은 "덕화 선배님은 내가 이방인으로 느끼지 않게 늘 따뜻함으로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경규 선배님은 종이에 적어가며 공부하시는 것을 보고 열정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기억하고 본받아야겠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경규는 장도연의 소감을 듣자 다시 한 번 '버럭' 화를 내 웃음을 안겼다. 이경규는 "네가 울면 다음 사람 거는 다 편집된다. 내가 울 수도 없고 환장하겠다"며 막판 웃음폭탄을 선사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이날 저녁 만찬에 앞서 제작진은 '도시어부 사진전'을 준비해 지난 2년여 시간의 생생한 추억을 되살리며 출연진은 물론 시청자에게 감동을 전했다.

'도시어부' 희노애락이 담긴 사진을 보던 이경규는 특히 자신의 혹돔 사진을 보자마자 반색하며 남다른 부심을 드러냈고, 이덕화는 헬기에 탑승했던 사진을 발견하고 "뭐가 좋아서 이렇게 웃었었나"라며 추억을 되새겼다.

지난 2017년 9월 7일 첫 방송된 '도시어부'는 약 2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끝에 잠시 휴식기를 갖게 됐다. 큰형님 이덕화는 "향기로운 포도주처럼 계속 익어갈 '도시어부'를 기대해달라"며 인사를 전했다. '도시어부'는 잠시 재정비 기간을 가진 뒤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를 다시 찾을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도시어부', 지상렬 쏟아지는 입질에 선상 댄스파티 "미쳤어"


    조재윤, '도시어부' 코스타리카 편 게스트 합류 "드라마 촬영 미뤘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