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종로에 4번째 소상공인 지원공간 마련
2019.09.19 오전 11:00
"사업자 월 평균 매출 670만원···청년 취업 증가 효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가 서울 종로에도 소상공인 지원공간을 열었다.

네이버는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스몰 비즈니스와 창작자를 위한 지원 공간인 '파트너스퀘어 종로'를 19일 공식 오픈했다.

'파트너스퀘어 종로'는 서울 역삼, 부산, 광주에 이은 4번째 지원 공간이다. 네이버는 연내에 서울 홍대와 상수 지역에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파트너스퀘어'도 오픈할 예정이다.

'파트너스퀘어 종로' 개관식에 참여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의 의미와 이를 위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19일 문을 연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 [네이버 ]


네이버 '프로젝트 꽃'은 사업자와 창작자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네이버의 철학이자, 사용자와의 약속이다.

한 대표는 "파트너스퀘어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을 실현하는 오프라인 성장 거점으로, 지난 6년간 41만명의 사업자와 창작자를 지원해왔다"며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진행되는 교육, 컨설팅, 창작 스튜디오 등은 모두 사업자와 창작자가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돕는 네이버의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파트너스퀘어가 해당 지역의 청년 창업과 사업자 소득 성장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 분석이 나왔다. 국민대학교 김종성 교수 연구팀이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사례로 'e커머스 창업 생태계에서의 청년층 스몰비즈니스'에 대해 분석한 결과, 파트너스퀘어(파트너스퀘어 광주 기준)에서 교육 과정을 수강한 사업자는 교육을 받지 않은 사업자 대비 월 평균 670만원의 매출을 더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네이버 파트너스퀘어가 해당 지역의 2039 청년층 고용 증가에도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성 교수 연구팀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월별 고용통계자료를 파트너스퀘어 설립 기간 동안의 패널 형태로 가공하여 분석한 결과, 파트너스퀘어 설립과 청년층 취업 간에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리포트에 따르면 '파트너스퀘어 부산' 설립 후 2년 동안 평균 취업자수의 약 3% 상승해, 지역 청년 취업자가 1만 7천명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광주 역시, ‘파트너스퀘어 광주’ 설립 후 1년 동안 평균 취업자수의 약 1.7%인 4천500명이 증가된 것으로 분석됐다.

네이버는 이 외에도 소상공인이 온라인을 통해 사용자들과 연결되고, 다양한 성장 기회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인공지능(AI)와 이를 적용한 스마트 도구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네이버는 온라인 쇼핑플랫폼을 쉽게 만들 수 있는 '스마트스토어', 결제 도구 '네이버 페이', 판매 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인 '비즈어드바이저' 등을 통해 소상공인이 온라인 비즈니스를 쉽게 시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또 오프라인 사업자와 온라인 이용자를 연결하기 위해 '예약' 서비스뿐 아니라 'AI 전화', 이용자가 모바일로 주문과 결제를 한번에 진행할 수 있는 '테이블 주문'도 시범 운영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온라인에서 클릭 한번으로 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돕는 게 네이버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다양성과 역량을 가진 스몰비즈니스가 디지털 플랫폼을 만나, 새로운 부가가치와 더 큰 경제적 효과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네이버가 가진 기술과 데이터로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