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문 대통령 "주권 역사 굳건히 할 것"
2019.09.18 오전 8:33
"국민이 세운 민주공화국의 이정표를 올바로 기념하는 일은 정부의 책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부산과 창원 일대 시민들이 박정희 정권의 유신 독재에 반대하며 거리로 나섰던 10월 16일 '부마민주항쟁'(이하 '부마항쟁')이 발생 40년 만에 51번째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행안부 관계자는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기념하고자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40주년인 올해부터 정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부마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그 정신이 이어져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은 올해, 국민의 힘으로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위대한 역사를 마침내 모두 함께 기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이 걸어온 민주주의의 길을 기리고, 국민이 세운 민주공화국의 이정표를 올바로 기념하는 일은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에는 2·28대구민주운동과 3·8대전민주의거를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며 "오늘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초석인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그리고 부마민주항쟁 모두가 국가기념일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국민 모두의 힘으로 이뤄낸 민주주의"라며 "정부는 40년 전, 민주주의를 향한 부산·창원, 경남의 함성이 국민 모두의 가슴에 생생한 울림으로 되살아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국민주권의 역사를 더욱 굳건히 하고, 더 좋은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의 쉼 없는 여정에 힘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끝맺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