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까지…4대 과기원, 소·부·장 기술자문단 구성 완료
2019.09.17 오후 6:00
UNIST,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 중심 기술자문단 운영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김무영)이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 운영을 시작함에 따라 4대 과학기술원의 소부장 기술자문단 공동 지원체제가 갖춰졌다.

17일 UNIST는 6개 분과 120명의 연구진으로 꾸려진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항공 ▲전자컴퓨터 ▲장비서비스 ▲경영지원 등으로 구성됐다. 이공계열 교수진 뿐만 아니라 연구지원본부 기술진과 기술사업화 전문가까지 참여한다.

UNIST 기술자문단은 지난 8월 초 출범한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FUST, Center for Future Semiconductor Technology R&D Center)’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연구센터는 반도체 분야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설립했으나 우선 한일 무역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반도체 산업부터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장인 정홍식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UNIST 기술자문단장을 맡았다. 정홍식 단장은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는 혁신적인 반도체 신기술을 개발하고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당장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은 반도체 산업 전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면서 향후 반도체 분야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UNIST는 "반도체 기술을 중심으로 원천 신소재 개발, 국산화, 공정/분석 평가, 교육 지원 등 각 분야에 특화된 교수진과 기술진이 자문단에 합류"했으며 "연구지원본부에 구축된 나노소자 팹이 소재 기업과 반도체 기업의 가교가 될 수 있는 테스트 베드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UNIST 기술자문단은 웹사이트(http://smbrnd.unist.ac.kr/)나 전화(052-217-6119), 이메일(smbrnd@unist.ac.kr)로 애로기술을 접수하고 있다.

한편 4대 과기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술자문단 링크를 공유하고,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에서 자문 사례와 실적을 취합하는 등 기술자문단 운영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

4대 과학기술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 운영 안내 포스터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