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삭발 릴레이’에 동참? 물어보니…
2019.09.17 오후 5:15
"이번 삭발 투쟁, 당 대표 삭발 투쟁이라는 데 의미"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잇단 삭발 행렬에 동참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삭발 투쟁은 당 대표의 삭발 투쟁이라는 데에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전날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제1야당 대표가 대여(對與) 투쟁의 일환으로 삭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나 원내대표도 동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자신의 삭발이 이슈가 되면 황 대표 삭발의 의미가 가려질까 우려된다는 게 나 원내대표의 입장이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날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된 것과 관련 "우리로서는 (조 장관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국무위원으로 출석해 듣는 일은 도저히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관련 의혹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르면 이번 주 바른미래당과 공조해 요구서를 낼 예정이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