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과감한 투자로 콘텐츠산업의 혁신·도약 이루겠다"
2019.09.17 오후 4:20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강조…3년간 1조원 이상 투자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서울 홍릉에 있는 콘텐츠 인재캠퍼스 내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참석, 앞으로 과감한 투자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콘텐츠산업의 혁신과 도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민국 콘텐츠, 빛이 되다’라는 주제로 열린 보고회에서 “콘텐츠산업은 무한의 잠재력을 지닌 성장산업이자 우리 브랜드의 가치와 경쟁력을 높이는, 부드럽지만 강력한 힘”이라며 “콘텐츠산업의 혁신과 도약을 통해 대한민국을 경제 강국, 문화강국으로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앞서 AR글래스에 구현되는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향후 3년간 1조 원 이상의 정책금융을 추가 확대, 창작자와 기업의 노력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도록 창의와 혁신에 과감히 투자할 것”이라고 정부의 지원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4차 산업혁명시대, 세계 최초 5세대 통신(5G) 상용화 환경에서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이 시작되었다고 지적하고 “국민생활의 질을 높이고, 미래 산업의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분야에서 정부와 공공부문이 과감한 선도콘텐츠 개발을 통해 시장이 빠르게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콘텐츠산업 중장기 계획인 ‘콘텐츠산업 경쟁력강화 핵심전략’의 추가 대책으로 글로벌 플랫폼 성장, 5세대 통신 상용화, 신한류 확산 등 환경변화를 반영한 것이다.

콘텐츠 인재캠퍼스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창작자와 벤처기업들이 콘텐츠를 개발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최신 제작 장비와 공간을 갖춘 미래 인재의 요람으로 마련된 것이다. 그 안에 위치한 콘텐츠 문화광장은 문화와 최신기술을 결합한 콘텐츠를 시연해 볼 수 있는 시험장 역할을 하는 곳이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 5개 부처 장·차관, 콘텐츠 기업 및 창·제작자, 신진·예비 창작자 및 콘텐츠 스타트업, 벤처투자자, 한류를 통해 해외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소비재 중소기업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발표회는 우리 콘텐츠산업의 역사와 미래를 현대무용과 결합한 식전 영상에 이어, 증강현실 캐릭터 ‘아뽀키’의 소개로 막을 연 본 행사에서는 뽀로로·미스터 선샤인 등 우리 콘텐츠의 가능성과 위상을 세계에 알린 문화콘텐츠의 명장면을 배경으로 한 국민의례를 통해, 우리 문화적 성취를 되돌아보고 그 가치를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외수출 콘텐츠와 실감콘텐츠, 한류연계 소비재 수출 성과로 구성된 전시 부스도 관람했는데, 나영석 프로듀서가 본인의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콘텐츠 제작환경을 제안한 ‘상상력과 도전, 콘텐츠의 미래’ 사례발표 및 스타트업·예비창작자들이 느끼는 이번 대책에 대한 의미와 기대감, 바람 등에 대해 들었다.

또 비보잉에 한국적 색채를 가미해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저스트절크의 축하공연을 통해, 잠재력을 갖추고 있으나 아직 주류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지 못한 새로운 문화영역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함을 공감했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