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교섭단체 대표연설 파행 책임 공방
2019.09.17 오전 11:03
與 "언제까지 '조국 장관' 부정할건가" VS 野 "조국 방탄 정기국회 막을 것"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후폭풍으로 17일로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된 것과 관련, 여야가 책임 공방을 벌이며 팽팽하게 대립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된 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것인가. 모든 사안을 장관 임명 철회로 연결하는 것은 억지"라며 "합의된 의사일정을 정쟁을 이유로 파행·변경시키는 일은 국민이 보기에 지겹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권이 망해야 야당이 사는 게 아니라 민생이 살아야 야당도 산다"며 "무차별한 정쟁은 민생 뿐 아니라 자유한국당에도 독이 된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후폭풍에 17일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됐다.[사진=조성우 기자]


그러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피의자 조국이 국무위원석에 착석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부득이 취소했다"며 원내 투쟁 의지를 거듭 다졌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이 곳곳 상임위에서 '조국 방탄 국회'로 만들려는 시도를 보이고 있다.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부산시(국정감사)에서 조국 관련 의혹을 파는 것을 방해하려 하고,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법무부 차관이 국회에 오지 못하게 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이번 정기국회를 조국 파면 관철 및 헌정농단 중단 국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민주당을 정조준했다. 그는 "조 장관이 출석하는 즉시 본회의장이 난장판 될 게 불 보듯 뻔한데 당초 합의된 정기국회 일정까지 무산시키면서 조 장관 출석을 고집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밀리면 끝장이라는 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끝끝내 조국 지키기에 올인 한다면 향후 정국은 수습할 수 없는 극한의 대립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