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폭풍' 정기국회 초반부터 파행…대표연설 무산
2019.09.16 오후 5:54
野 "조국 대표연설 출석 안 돼"…여야 일정 합의 불발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이 정기국회 초반 파행으로 번졌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16일 두 차례 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일정 조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오는 17~19일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사진=조성우 기자]



쟁점은 조 장관 출석 여부였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조 장관이 출석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피의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하는 게 맞느냐는 부분에 대해 이견이 있어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은 일단 진행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당이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교섭단체 대표연설 외에 23~26일 대정부질문, 30일~다음 달 19일 국정감사 등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제기된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