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이설, 박성웅에 영혼 회수...소시오패스 됐다 '독설 폭발'
2019.09.11 오후 10:25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설이 영혼 회수 후 소시오패스가 됐다.

11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이 모태강(박성웅 분)과 계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립(정경호 분)은 죽은 루카(송강 분)를 살리 위해 "계약하자"고 애걸했고, 김이경은 모태강과 계약하며 "평범해지고 싶다. 나때문에 불행지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소원을 말했다. 모태강은 소원 성취 조건으로 영혼 즉시 회수를 말했다.

이후 루카는 살아났고, 전신마비였던 아버지도 일어났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하지만 모태강에게 영혼이 회수된 김이경은 소시오패스가 됐다. 그는 루카를 찾아가 차갑게 "차를 조심하라"고 하고, 아버지를 찾아가 "나에게 잘못한 거 사과하라. 무릎을 꿇으라"고 말했다.

이후 스타일이 확 바뀐 채 소속사에 나간 김이경은 하립과 지서영(이엘 분)에게도 독설을 퍼부었다.

‘익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