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이설, 악마 박성웅과 계약했다...송강 생존
2019.09.11 오후 10:10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송강이 살아났다.

11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서는 루카(송강 분)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본 김이경(이설 분)은 오열하고, 그때 하립(정경호 분) 역시 달려온다. 그 역시 루카를 잡고 오열하고, 이를 지켜보던 모태강(박성웅 분)에게 달려간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하립을 김이경을 붙잡고 "악마와 계약하자. 소원 세개 중 하나만 루카를 위해 쓰자"고 애걸한다. 김이경은 갈등에 빠지고, 모태강은 "이번 계약은 소원 하나에 영혼은 바로 회수다"고 말한다.

김이경은 "난 평범해주고 싶다. 나 때문에 더이상 불행해지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계약서에는 '구원'이라는 단어가 써졌다. 김이경은 계약서에 서명했고, 그때 루카가 살아났다.

‘익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