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박진호 "국내 SW기업 활성화위해 생태계 재정비해야"
2019.09.17 오후 5:00
한국IT융합연구원 원장 "고품질, 호환성 갖춘 SW개발 필요"강조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국내 소프트웨어(SW) 기업이 활성화 되려면 SW 가치보장, 노임단가 현실화, 선진국·금융기관 수준 예산배정 등 관련 SW 생태계를 정상화해야 합니다."

박진호 한국IT융합연구원 원장(숭실대 SW학부 교수)은 최근 기자와 만나 "국내 기업이 고품질 SW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제도적 환경을 마련해 시장 경쟁력을 되찾아야 한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최근 국내외에서 외산 SW와 경쟁이 심화되면서 국내 SW 활성화 대비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박진호 SW학부 교수


박진호 원장은 "국내 SW 연구·개발 기업이 주로 중소규모여서 노임단가가 낮고, 직원 수도 적어 고품질 SW가 개발되기 힘들다"며 "석·박사 등 4년제 이상 고급 IT인력은 금융권이나 해외 SW기업과 같은 고연봉, 복지 혜택이 좋은 곳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계를 지적했다.


이 같은 IT인력 불균형이 결국 SW품질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 이에 따라 중소 SW기업에 대한 국가 차원의 예산·지원 정책이 시급하다는 뜻이다.

또 유지·보수요율을 높여야 하는 것도 과제로 꼽았다.

박 원장은 "상용SW는 1년~2년간 무상 보수 기간이 지나도 무상으로 SW를 업그레이드해야 해 기업 입장에서 큰 애로사항"이라며 "유지·보수 금액은 보통 계약금의 20% 정도인데, 사업규모가 100만원 이라 가정했을 때 이는 20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20만원으로 전국을 돌아다녀야 하는 격"이라고 꼬집었다.

공공사업 등 국내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여서 해외로 눈을 돌려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다만 이는 고품질·호환성을 갖춘 SW라는 전제를 충족해야 한다.

박 원장은 "다소 오래걸릴 수는 있지만 국제표준에 맞게 분석·설계·구현·테스트 등 방식을 거쳐 SW를 개발해야 한다"며 "가령 사내 자체 검증만 거치는 게 아니라 제3자 테스트를 의무적으로 거치도록 하는 등 관련 법제화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상용SW패키지활용지원 및 커스터마이징 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 일본 등은 개별 SW를 패키지로 묶어 기업의 입맛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컨설팅센터가 존재한다.

그는 "우리나라의 경우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SW패키지 활용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활성화되지는 못한 상태"라며 "각 SW 장단점을 파악해 이를 어떻게 패키지로 묶고, 호환 플랫폼으로 제공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