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위해 '특별 금융지원'
2019.09.11 오후 3:35
연체이자 면제·결제대금 유예 등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우리카드는 추석을 맞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돕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피해가 발생한 후에 결제대금이 연체된 기업에겐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 연체이자를 면제해주는 한편 연체기록을 삭제해준다. 또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3개월까지 유예해준다.


아울러 ▲기업카드 한도상향 요청에 대한 신속한 처리 ▲카드 결제한도 최대 6개월 감액 유예 등의 지원책도 마련됐다.

특별 금융지원 서비스는 우리카드 대표전화나 우리은행 영업점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도움을 드리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우리은행-우리카드 연계로 촘촘한 지원 체계를 구축해 기업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