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간부, 검찰 간부에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제안 논란
2019.09.11 오전 8:35
윤 총장은 '거절'…법무부 관계자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 해명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및 주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법무부 고위 간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지난 9일 대검찰청 고위 간부에게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수사팀을 구성해 맡기자는 취지의 제안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0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따르면, 법무부의 한 고위 간부는 조 장관 취임일인 전날 검찰 고위 간부에게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해당 제안은 법무부 실장급 간부를 통해 대검 부장급 간부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윤 총장은 이런 법무부의 제안에 대해 "수사의 중립성을 흔들 수 있다"고 판단, 거절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취임 후까지 일관되게 가족에 관련된 검찰 수사를 보고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며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외압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추어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설명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