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첫 간부회의 "가족 관련 수사 보고받지도 지시하지도 않겠다"
2019.09.10 오후 5:05
수사는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기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이후 자신의 가족들에 대한 검찰 수사에 관해 보고 받지도, 지휘하지도 않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했다.

10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국 장관은 취임한 첫날인 지난 9일 오후 7시쯤 정부과천청사에서 첫 간부회의를 열고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서는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사는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조성우 기자]


조 장관은 "취임사에서 밝혔듯 앞으로 법무부 혁신, 검찰개혁, 공정한 법질서 확립을 위해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해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개혁은 국민의 열망이자 시대적 과제"라며 "무엇보다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등 개혁 법안이 20대 국회 내에서 입법화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하도록 지시했다. 국회에서의 입법활동을 지원하고, 검찰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치다.

이종근(50·28기) 인천지검 2차장이 법무부에 파견돼 검찰개혁 추진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조 장관 취임 후 이뤄지는 첫 '원포인트 인사'로, 이 차장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단장 직책은 아니며 직책은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