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파면'으로 뭉치는 野…與 "정쟁·분풀이"
2019.09.10 오전 11:05
황교안 "조국 파면 국민연대 제안" vs 민주당은 조국에 힘 싣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 국정조사·특검·해임건의안 추진 공동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야당의 행태를 정쟁으로 규정하는 등 여야 대치가 격화되는 양상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자유민주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다.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이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에서 살게 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사진=조성우 기자]


황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만나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회동하고 국정조사·특검 추진에 공조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 일가 부정·비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비교섭단체 대표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 설득 작업이 이미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임명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을 무엇을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작거리느냐. 뭐가 못 미더워 벌써 국정조사·특검 운운하느냐"라며 "본질은 정쟁이고 그보다 못한 분풀이일 수도 있다"고 야당을 힐난했다.

민주당은 조만간 사법개혁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도 개최하기로 했다. 검찰 개혁 완수 의지를 거듭 분명히 하면서 조 장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