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손 잡고 검찰에 등 돌리는 與
2019.09.09 오전 11:17
"윤석열이 '조국 낙마' 말했다는 제보 있어"…"대통령의 시간 관여 말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정국' 속 여권과 검찰의 갈등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수사를 비난해 온 여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조준하고 나서면서 양측의 갈등이 돌이킬 수 없는 지경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의 '입'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윤 총장 스스로 조 후보자를 낙마사켜야 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검·경 수사권 조정에 있어 경찰 쪽 입장에 상당히 경도돼 있다는 이야기가 내부에서 계속 나오고 있다"며 "검찰의 입장을 좀 더 옹호하고 배려하는 사람이 와야 되지 않겠느냐는 측면에서 조 후보자는 부적절하다는 이야기가 계속 돌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조성우 기자]


홍 수석대변인은 "그런 제보가 있다"면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긴 하지만 그러한 이야기들이 계속 흘러 나오는 건 검찰 내부에 그런 논의가 있고 의도가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간 민주당은 검찰의 조 후보자와 가족 수사를 두고 검찰개혁에 반발하는 내부 세력이 움직인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야당이 조 후보자 딸의 성적증명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의혹 제기에 활용했을 때에도 검찰이 유출한 것이라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후 검찰이 청문회 말미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전격 기소하자 비판 수위를 높인 데 이어 윤 총장을 공개적으로 거명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정치의 자리가 아니라 검찰의 자리로 돌아가고 장관은 검찰 개혁과 법무행정 전반 개혁을 위해 장관 자리에 위치하면 된다"며 "윤 총장은 검찰의 독립성·중립성을 견지해 수사를 지휘하면 되고, 조 후보자는 비대해진 권력의 민주적 인사와 통제, 정치검찰 오명에서 거듭 깨어나는 검찰개혁을 주도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지지했던 심정으로 조 후보자를 응원한다"면서 "더 이상 검찰발(發)로 피의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는 세간의 의혹이 확산하지 않도록 투명하게 자신들의 의관을 정제하기 바란다. 검찰이 '대통령의 시간'에 관여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