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국 임명 막판 고심…'부인 기소' 변수
2019.09.07 오전 8:52
임명 강행 고수해 왔는데…청문회 날 터진 악재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다. 국회가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침과 동시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끝났고, 공은 청와대로 돌아갔다.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회 상황과 여론 동향을 보고받았다. 여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르면 7일 조 후보자를 임명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청문회 막판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딸 조모 씨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사문서 위조) 혐의로 전격 기소한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조성우 기자]


일단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것이라는 관측은 흔들리지 않는 분위기다. 여러 의혹이 조 후보자 본인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만큼 지명을 철회할 결정적인 사유는 없다고 보는 것이다.

임명 강행 시 시기는 9일이 유력한 가운데 주말인 8일 결단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거나 조 후보자가 자진 사퇴할 수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청문회 전 검찰 수사,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이 기소되는 등 사상 초유의 사태 속 임명을 강행하기란 부담스럽다는 해석이다.


한편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아내가 기소된다면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가 "어떤 경우든 임명권자의 뜻에 따라 움직이겠다"고 답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