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개혁, 검찰 출신 아닌 사람이 해야"
2019.09.06 오후 2:59
"檢 이익 대변할 수밖에 없는 개혁은 의미 없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검찰개혁을 하려면 검찰 출신이 아닌 (사람이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의 이익을 대변, 반영할 수밖에 없는 검찰개혁은 의미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법적 카르텔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할 때 법원과 검찰, 권력 등과 유착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사진=조성우 기자]



조 후보자는 "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나오게 된 것은 제가 특별히 잘나서가 아니라 현재 시대에 요구되는 검찰개혁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 그리고 검찰개혁에 대한 많은 비판과 반발이 있는데 그걸 감당해가면서 할 수 있는 사람을 찾다 보니 제가 매우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낙점된 것 아닌가 생각할 뿐'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부인 등 가족들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것과 관련, "만약에 제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제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의 보고를 받지 않고 당연히 일체의 지시도 없을 것"이라며 "가족들은 당연히 수사 결과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