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이 받은 혜택,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2019.09.06 오전 10:16
"정당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 깨달아…상처 받은 국민에 죄송"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며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박탈감과 함께 깊은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사진=조성우 기자]



조 후보자는 "그럼에도 제가 감당해야 할 소명이 하나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가 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해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법무·검찰 개혁을 완결하는 게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러한 소명을 이루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 국민의 인권을 존중하고 오직 국민만을 위하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진정한 국민의 법무·검찰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