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청와대·검찰, 조국 딸 동양대 총장상 놓고 날선 대립

검찰 "청와대의 '정당했다'는 주장은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있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청와대와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딸과 관련, 동양대학교 총장상 위조 여부를 놓고 날카로운 대립을 보이고 있다.

5일 대검찰청 관계자는 "오늘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다“며 ”이는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청와대를 비난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실에서 방송사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중계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 같은 대검 관계자의 발언은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가 한 언론사와 통화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총장상은 정당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이 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후에 나온 것이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 조 후보자 딸에게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 직원이 대학 본부에 가서 표창장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그 당시 총장 명의로 표창장 발급이 많이 돼 대학 본부에서 표창장을 줄 때 소소한 것들은 대장에 기록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은 청문회에서 말끔하게 해소될 수 있을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이 같은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이 보도되자 검찰에서 이를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의 비난에 대해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히고 "청와대는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지켜볼 것이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검찰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국회 발언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박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검찰로부터 압수수색 보고를 받았느냐”는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사후에 알게 됐다. 사전에 검찰이 보고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도 대검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을 지휘하는 것은, 검찰총장의 일선 검사에 대한 지휘와는 달리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이례적인 지휘권 발동을 전제로 모든 수사기밀 사항을 사전에 보고하지는 않는 것이 통상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 사건에 관해 수시로 수사 지휘를 하고 이를 위해 수사 계획을 사전 보고받는다면 청와대는 장관에게, 장관은 총장에게, 총장은 일선 검찰에 지시를 하달함으로써 검찰 수사의 중립성과 수사 사법행위의 독립성이 현저히 훼손된다"고 밝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