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 LG전자 박일평 CTO "AI 생태계 개방 더 확대할 것"
2019.09.05 오후 5:00
IFA 'LG 미래기술 좌담회' 개최, AI 플랫폼 '씽큐' 모든 IoT 제품군으로 확대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LG전자가 이번 IFA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강조한 대목은 자사 AI(인공지능) 서비스의 확장성이다.

LG전자 박일평 CTO(최고기술책임자)는 현지시간 5일 독일 베를린 IFA 'LG 미래기술 좌담회'에서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오픈 솔루션으로 확대해 더 많은 업체에서 업그레이드 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프로액티브 서비스는 진화, 접점, 개방을 접목한 가전 사전관리 서비스다. LG전자가 IFA에 1천150평 규모 전시관을 통해 가장 강조한 대목도 자사 AI 플랫폼 '씽큐',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에어플레이 등이 연동된 프리미엄 가전을 통한 차세대 스마트홈 서비스다.

LG전자의 독일 베를린 IFA 2019 'LG 씽큐 홈' 전시관 [사진=LG전자]


LG전자가 이날 개최한 미래기술 좌담회 주제는 '어디서든 내 집처럼(Anywhere is Home)'이다. 인공지능과 연결성이 핵심 주제로 퀄컴 유럽지역 기술담당 디노 플로레 부사장, 스 페인 통신사 텔레포니카 혁신연구소 모리스 콘티 최고혁신책임자,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랄프 비그만 회장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했다.


박 CTO는 이날 행사에서 LG전자의 인공지능 전략인 진화, 접점, 개방을 통해 어디서든 내 집처럼 생활할 수 있는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고객들이 인공지능과 초연결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차, 사무실, 학교 등 어디서든 내 집 과 같은 익숙함과 편안함을 누릴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또 박 CTO는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의 적용 제품을 확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씽큐가 LG전자의 인공지능 가전 및 서비스를 의미했다면 사물인터넷(IoT) 제품을 모두 포함하도록 적용 범위를 넓힌다는 것이다.

박 CTO는 “LG전자는 제품의 인공지능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가전에 최적화된 인공지능칩을 개발했다"며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세서 'LG 뉴럴엔진'을 소개하기도 했다. 온디바이스(on-device) 인공지능을 구현할 수 있어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자체적으로 인공지능 기능을 수행하며 민감한 개인정보도 더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

LG전자는 인공지능의 3대 개방형 전략인 오픈 플랫폼, 오픈 커넥티비티, 오픈 파트너십 등을 통해 더욱 강력한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최근 씽큐 플랫폼을 외부에 공개하면서 인공지능 개발자들이 LG전자의 축적된 인공지능 개발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제공하기도 했다.

퀄컴 유럽지역 기술담당 디노 플로레 부사장은 "LG전자와의 견고한 협력관 계를 바탕으로 진화하는 소비자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차세대 자동차 기술을 함께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텔레포니카 모리스 콘티 최고혁신책임자도 "스마트홈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구축할 수 있고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를린(독일) =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