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라디오스타' 선미 "JYP 시절, '라스' 출연 지침서 있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선미가 JYP 시절 '라스' 지침서가 있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선미는 "JYP 시절 '라스' 지침서가 있었다"고 말을 꺼냈다.

선미는 "울지 마라, 남을 낮추지 마라, 진실만을 말하라였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그렇게 하면 '라스' 망한다"고 말했고, 백지영은 "진실만 말하면 대박 나는 거 아니냐. 난 이제 진실을 말할 수 잇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선미는 "'날라리'가 1위하면 상모를 쓰고 무대에 오르겠다"고 1위 공약을 하기도 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라디오스타' 하춘화 "공연 8500회 기네스북"…기록 뒤 아픈 사연


    '라디오스타' 정태우 "아역 시절, 스타 비밀연애 많이 목격...하희라X최수종 교제도 알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