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서유리 "설리는 내 롤모델,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
2019.08.23 오후 2:12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설리와 서유리가 서로를 'SNS 동반자'로 선언했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23일 방송될 10회에는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과 '성우계의 여신' 서유리가 출연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불금을 선사한다. 이 가운데 MC 설리와 서유리가 영혼의 단짝을 결성했다고 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사진=JTBC2]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서유리의 거침없는 SNS 활동과 관련된 악플들이 공개됐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끈 것은 다름 아닌 설리의 반응이었다. 설리가 돌연 "왜 이렇게 나한테 하는 말 같지?"라며 묘한 동질감을 고백한 것. 이에 서유리는 "사실 제 롤모델이 설리 씨다.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라며 팬심을 드러냈고, 설리는 "저랑 연락하고 지내실래요?"라고 맞팔을 제안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설리와 서유리는 서로의 SNS 활동을 독려하자며 의기투합했고, MC 신동엽은 "둘이 만나 시너지가 제대로 나거나, 더 큰 악플이 달리거나 둘 중 하나"라며 혀를 내둘러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 설리는 자신만의 SNS 업로드 기준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설리는 "다른 사람은 못 올릴 것 같지만, 내가 올리면 예쁜 사진"이라며 "다크서클이 심하거나 눈이 풀린 이상한 사진도 그냥 올린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쁘다고 생각한다"고 당당하게 주관을 밝혔다.

이에 서유리는 설리에게 "SNS에 꼭 올리고 싶은 사진이 있는데 망설이고 있다"며 사전 등급 심사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과연 서유리가 망설이는 사진은 어떤 사진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동시에 설리-서유리의 케미가 폭발할 '악플의 밤' 본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