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스 회복한 정영일, 더 강력해진 SK 필승조
2019.08.23 오후 1:44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 우완 정영일이 KBO리그 무대 마수걸이 세이브를 신고했다.

정영일은 지난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9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8-6 승리를 지켜냈다.

SK는 이날 마무리 하재훈, 셋업맨 서진용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하재훈은 지난 21일 투구수가 많았다는 점, 서진용은 2연투 후 휴식이 필요했다.

필승조 핵심 투수 2명 없이 경기를 치렀지만 SK는 승리를 따냈다.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고 8, 9회 김태훈과 정영일이 날카로운 구위를 과시하며 한화 타선을 제압했다.

[사진=SK 와이번스]


특히 KBO리그 무대 첫 세이브를 신고한 정영일의 활약이 고무적이었다. 9회초 제럴드 호잉-김태균-김민하를 상대로 가볍게 아웃 카운트 세 개를 잡아냈다. 직구 최고구속은 145km를 기록했고 변화구 구사 역시 완벽했다.

손혁 SK 투수코치는 무엇보다 정영일의 공격적인 투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경기 후 "앞으로도 도망가지 말고 밀어 붙이자"고 말하며 정영일의 어깨를 두들겨주기도 했다. SK는 기존 서진용-김태훈-하재훈이라는 리그 최고의 필승조에 정영일까지 정상 구위를 회복하면서 더욱 강력한 불펜진을 구축하게 됐다.


정영일은 "지난주 첫 세이브 기회가 있었지만 컨디션이 좋지 않아 팀에 폐를 끼쳤다"며 "손혁 코치님의 조언 덕분에 투구 밸런스를 회복할 수 있었고 세이브까지 따냈다. 오늘을 계기로 한 단계 더 성숙한 선수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영일은 또 "팀에서 내게 거는 기대가 컸는데 부상으로 인해 전혀 도움이 되지 못했다"며 "후반기 남은 경기에서 팀의 정규리그 우승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