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맥 5타점' SK, 난타전 끝 한화 잡고 3연승 질주
2019.08.22 오후 10:10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혈투 끝에 한화 이글스를 제압하고 3연승을 내달렸다.

SK는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8-6으로 이겼다.

선취점은 한화에서 나왔다. 한화는 1회초 2사 2·3루에서 김태균이 2타점 2루타를 쳐내면서 2-0으로 먼저 앞서갔다.

SK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1사 2·3루에서 제이미 로맥이 중전 안타로 주자 두 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2-2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사진=정소희기자]


이후 양 팀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주고받았다. 한화는 2회초 1사 1·3루에서 장진혁의 좌익수 뜬공 때 3루 주자 정근우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3-2로 달아났다. SK도 2회말 무사 1·3루에서 김성현의 병살타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스코어는 3-3이 됐다.


한화는 4회 공격에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4회말 2사 1·2루에서 장진혁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4-3으로 도망갔다.

한화는 홈런포로 격차를 벌렸다. 제럴드 호잉이 5회초 무사 2루에서 SK 좌완 박희수를 상대로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6-3까지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SK였다. SK는 5회말 1사 1·3루에서 로맥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6-4로 따라붙었다. 로맥은 이어 7회말 무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경기를 6-6 동점을 만들었다.

SK는 동점으로 만족하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1·2루에서 고종욱의 1타점 적시타와 2사 만루에서 한화 투수 이태양의 폭투 때 3루 주자가 추가점을 올리면서 8-6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SK는 이후 김태훈과 정영일이 각각 8, 9회 한화의 저항을 잠재우면서 8-6의 승리를 지켜내고 연승 숫자를 '3'으로 늘렸다.

[사진=이영훈기자]


SK는 노수광 2타수 2안타 3볼넷 2득점, 로맥이 3타수 2안타 5타점 1득점, 한동민 4타수 2안타 2득점, 최정 2타수 1안타 1득점, 고종욱 4타수 2안타 1타점, 김강민 4타수 2안타 1득점, 김창평 4타수 2안타 등 타선 전체가 고른 활약을 펼치면서 승리를 챙겼다.

반면 한화는 선발투수 장민재가 1.2이닝 3실점(2자책)으로 조기강판된 뒤 마운드에 오른 김진영이 4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해줬지만 이후 필승조가 경기 후반 무너지면서 2연패에 빠지게 됐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